‘CAR-T 세포’ 항암기능 강화 기술 상용화 첫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CAR-T 세포’ 항암기능 강화 기술 상용화 첫발

한국화학연구원이 암세포에 많이 발현하는 면역관문단백질을 인식해 암을 억제하는 CAR-T세포 기술을 개발하여 바이오신약 전문기업인 앱타이론바이오에 이전했다.


두 기관은 5일 대전 컨벤션센터(DCC)에서 ‘차세대 면역항암치료제 제작기술 이전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화학연구원 최원춘 연구전략본부장, 이혁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 박인영 기술사업화실장, 최경선 선임연구원, 박지훈 박사와 앱타이론바이오 이상헌 대표, 글로벌마케팅 이사 박영광 부회장, 김유진 해외마케팅 이사, 지보근 연구개발부장, 김현주 총괄책임연구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크기변환]noname01.jpg
한국화학연구원과 앱타이론바이오는 5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면역관문항원 타깃 첨단 CAR-T세포 치료제’ 기술이전 및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화학연구원 제공

 

한국화학연구원 김창균 원장 직무대행은 “차세대 면역항암치료제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앱타이론바이오와 적극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면서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암 질환 해결을 위한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앱타이론바이오 이상헌 대표는 “한국화학연구원과의 시너지 효과를 보일 수 있는 협력 연구를 통해서 CAR-T 치료제 개발에 있어 한발 앞선 인프라와 기술력을 보유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암세포에 과발현돼 있는 면역관문단백질을 인식하여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CAR-T세포 개발 기술이다. 면역관문단백질을 인식할 수 있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키메라 항원 수용체) 유전자를 T세포에 주입해 만든 CAR-T세포는 효과적으로 암세포를 인식하여 암치료 효과를 보인다.

 

CAR-T세포는 암 항원을 인지하여 면역세포의 활성을 증대시킬 수 있는 CAR 유전자가 삽입된 T세포로써 최근 임상결과에서 탁월한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한국화학연구원 박지훈 박사팀은 면역관문단백질 중 암세포에서 많이 발견되는 HVEM을 인식할 수 있는 CAR유전자를 개발했다. HVEM은 특히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 환자에서 많이 발현하는 단백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이 개발한 HVEM(Herpesvirus Entry Mediator, 헤르페스바이러스 세포내 침투 매개체)을 인식할 수 있는 CAR-T세포는 HVEM을 과발현하는 흑색종 세포를 인식해 항암효과를 보임을 증명했다.


앞으로 양 기관은 한국화학연구원의 CAR-T세포 기반의 차세대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기술 기반의 공동연구를 통해 기술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한국화학연구원 기관고유사업과 연구재단 사업을 통해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