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산업 저작권 보호 위해 손 잡는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작·저작권

캐릭터산업 저작권 보호 위해 손 잡는다

저작권보호원, 캐릭터문화산업협회와 MOU

한국저작권보호원이 (사)한국캐릭터문화산업협회와 19일 캐릭터산업 저작권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캐릭터문화산업협회는 캐릭터 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해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사단법인으로 캐릭터 관련 연구·홍보·경영 컨설팅 및 캐릭터 불법사용 방지 사업 등을 담당하고 있다. 


저작권보호원과 캐릭터문화산업협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캐릭터 저작권 보호에 관한 정보 교류 ▲캐릭터 기업 및 실무자 대상 저작권 보호 교육·컨설팅 지원 ▲캐릭터 정품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저작권OK 지정 협력 ▲저작권 인식 개선을 위한 공동홍보 캠페인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저작권보호원 윤태용 원장은 “우리 캐릭터 산업의 해외진출이 활발해짐에 따라 연간 수출액만 약 8,690억원에 달한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캐릭터 저작물에 대한 보호 체계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캐릭터문화산업협회 김태경 회장은 “저작권 보호 전문기관인 보호원과의 협약을 통해 협회가 최근 주력하고 있는 정품 국산 캐릭터보호 캠페인 ‘진짜 친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이 우리 회원사는 물론 전체 캐릭터 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