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릭터에 생명력을 '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디자인

캐릭터에 생명력을 '후~'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창립 12주년을 맞이해 대표 캐릭터 ‘판귄’을 리디자인해 새롭게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59160_31288_3449.jpg


판귄은 수 많은 펭귄 중에서 가장 먼저 바다로 뛰어들어 나머지 펭귄들의 움직임을 이끄는 ‘퍼스트 펭귄’을 모티브로 2016년 개발돼 지금까지 다양한 마케팅과 이벤트에 적용되며 신한카드를 대표하는 캐릭터로 자리잡았다.


이번 리디자인을 통해 캐릭터에 윤곽선을 추가하는 등 다양한 디지털 매체에서 사용 할 때에도 부족함이 없도록 업그레이드 됐다.


기존 판귄은 네모난 형태가 특징이었다면, 이번 판귄은 보다 부드럽고 생동감 넘치는 형태로 가다듬어져 풍부한 감정 표현도 가능해졌다.


아울러 기존 캐릭터가 갖고 있던 정이 넘치는 친근한 얼굴과 히어로 판귄으로 변신했을 때 나오는 자신감 넘치는 눈매, 따뜻한 마음을 상징하는 하트모양 얼굴은 그대로 유지해 캐릭터 고유 속성은 유지했다.


이번 리디자인을 통해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 브랜드’전략도 강화했다. 지난해 신한은행에서 론칭한 ‘쏠(SOL) 익스플로러스’와도 함께 어울릴 수 있도록 디자인돼 신한금융그룹의 캐릭터 간 통일성을 강화했다.


앞서 신한카드는 판귄 캐릭터 리디자인을 기념해 지난달 28일 출시한 총 16종의 카카오톡 스페셜 이모티콘이 배포 3시간만에 준비된 물량 5만개가 완판되며 5만개를 추가 배포했다.


판귄의 귀엽고 재치 있는 모습을 이모티콘에 그대로 반영해 일상 생활에서 친근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소재들로 제작한 것이 신한카드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이유였다는 신한카드 측의 설명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바다를 향해 가장 먼저 뛰어드는 ‘퍼스트 펭귄’은 혁신금융, 사내벤처 등 신사업 발굴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는 신한카드를 잘 표현하고 있다”며 “이번 리디자인된 판귄을 통해 신한카드가 디지털 혁신금융의 선두주자임을 부각함과 동시에 영업, 마케팅, 이벤트 등에서 활발하게 활용해 고객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친근한 신한카드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