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비 시앱 '시요일' 승승장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창비 시앱 '시요일' 승승장구

출시 2년만에 이용자 36만 돌파

[지데일리] 창비가 시앱 '시요일'이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출범 2년 6개월 만에 이용자 36만을 넘어섰다고 28일 밝혔다.

 

61177_32907_4928.jpg


창비는 "시요일 론칭 6개월 만에 10만명, 1년 만에 20만, 2년 만에 30만을 돌파한 이래 꾸준히 좋은 앱으로 평가받으며 호응을 얻은 결과"라며 "지난 3월 <고시조대전> 6843편을 추가한 데 이어 현대시도 새롭게 업데이트하면서 총 수록 작품은 3만 3000여 편에서 4만 3000여 편으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시요일은 그간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와 함께 시를 널리 읽히게 하기 위한 시도들을 해왔다. SBS와 에스팩토리가 공동 주최하는 색채 전시회 <Museum of Colors>(2019년 11월 29일~2020년 3월 15일, 성수동 에스팩토리)에 참여하는 것도 신선한 실험으로 대중들에게 시를 널리 알리는 장이 될 전망이다. 


컬러를 주제로 다양한 가상공간을 선사하는 이 전시회에서는 특히 ‘시인의 정원: 당신을 위한 시 한편’ 코너가 마련됐다.


블랙 블루 레드 등 총 9개 섹션으로 구성된 전시회의 네 번째 섹션인 ‘시인의 정원’은 그린(Green)이 핵심 색채인데, 초록의 푸르름으로 가득한 정원, 풀숲 사이 사이를 산책하다 보면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해주는 사려 깊은 시구들을 만날 수 있다.


70여명 시인들의 인상적인 시구절을 담은 컬러 카드들과 도종환, 함민복, 이제니, 박소란, 황인찬 등 시요일이 엄선한 10여명 시인들의 감동적인 작품들이 색다르게 전시된다.


이 전시물들은 시와 컬러가 조화롭게 만나 사랑과 그리움, 분노와 체념 등 복잡다단한 인간의 심리를 따스하게 안아주고 위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요일 앱 내에서 독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색채 백일장’ 당선작 10편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시인과 관람객들이 함께하는 낭독회도 마련된다. 낭독회의 주인공은 요즘 젊은 세대에게 많은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는 황인찬 시인이다.


황인찬은 신작시집 <사랑을 위한 되풀이>에 수록한 '사랑과 자비'로 이번 전시에 참여했다. 낭독회는 내년 1월 16일 저녁 에스팩토리에서 진행되며, 이벤트 신청 방법은 다음달 창비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스트레이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