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브랜드 그리고 콘텐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서비스·디자인

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브랜드 그리고 콘텐츠

아모레퍼시픽그룹, 해외 매출 처음으로 2조원 돌파
2019년 매출 6조 2843억원, 영업이익 4982억원
4분기 매출 1조 5025억원, 영업이익 625억원

[지데일리] 아모레퍼시픽그룹이 2019년 6조 2,843억원(+3.4%)의 매출과 4,982억원(-9.3%)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제목 없음.jpg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미래 성장 기반을 쌓기 위해 해외 시장에 투자를 지속해 온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창립 이후 처음으로 해외 매출 2조원(2조 784억원)을 돌파하며, 그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2019년 매출은 국내 성장 채널(온라인, 멀티브랜드숍 등)과 해외 매출을 중심으로 3.4% 증가했으나, 해외 투자 확대 등으로 영업이익은 9.3% 감소했다.

 

2019년 4분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7.5% 증가한 1조 5,025억 원, 영업이익은 281% 성장한 625억 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해 혁신 상품 개발과 고객 체험 공간 확대, 국내외 유통 채널 다각화 등을 추진했다.


우선 주요 브랜드를 중심으로 혁신적인 신제품을 출시하며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설화수 진설 라인’ 리뉴얼과 ‘아이오페 스템Ⅲ 앰플’,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마몽드 레드 에너지 리커버리 세럼’,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 등을 출시하며 ‘코덕’(화장품과 덕후의 합성어로 화장품을 잘 알고 좋아하는 사람)을 사로잡을 혁신 상품을 선보이고 스킨케어 분야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한 새로운 브랜드도 선보였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감성과 취향을 담은 메이크업 브랜드 ‘블랭크’와 Z세대 남성을 위한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 ‘비레디’를 론칭하며 전에 볼 수 없는 제품들을 내놓았다.


또한 화장품에 대한 오랜 연구 끝에 탄생한 신개념 카테고리인 ‘아이스뷰티’ 제품들도 대거 출시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헤라 블랙 파운데이션’, ‘라네즈 레이어링 립 바’ 등을 통해서는 메이크업 트렌드도 주도했으며, 아리따움 라이브 매장 전환을 확산해 체험형 콘텐츠를 대폭 늘리고 타사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하는 등 기존 로드숍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애썼다.


또한, 새로운 뷰티 체험 공간인 ‘아모레 성수’를 오픈해 고객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동남아시아 e커머스 선도 기업인 라자다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라네즈의 멀티브랜드숍 입점으로 유럽 스킨케어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는 등 국내외에서 유통 경쟁력을 높이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해외 시장에서의 채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계획이다.


아시아시장에서의 입점 채널을 다양하게 운영하며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북미시장 또한 기존 주요 브랜드의 매출 확대를 위해 신규 채널 활용을 고려하고 있다.


유럽시장에서는 멀티브랜드숍을 적극 활용해 스킨케어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거듭나기 위한 준비 중이며, 다양한 글로벌 사업파트너들과 적극 협업하고 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5조 5,801억원의 매출(+6%)과 4,278억원의 영업이익(-11%)을 기록했다.


온라인과 멀티브랜드숍 등 신규 채널의 고객 접점 확대로 주요 브랜드의 국내 매출이 확대됐지만, 해외 사업의 신규 투자와 채널 확대, 마케팅 비용의 증가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 증가한 3조 5,181억원, 해외 사업 매출은 6% 성장한 2조 784억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 : 매출 3조 5,181억원(+5%), 영업이익 3,195억원(+13%)


럭셔리 브랜드의 매출 확대와 브랜드별 핵심 카테고리 제품 강화, 온라인, 멀티브랜드숍 등 신규 채널의 고객 접점 확대, 데일리 뷰티 브랜드의 헤어 카테고리 매출 성장 등으로 매출이 성장했다.


고객 소통형 온/오프라인 마케팅의 일환으로 설화수 ‘설린 디지털 팝업스토어’, ‘헤라 레드 바이브 캠페인’ 등을 전개했다.


라네즈는 대표 제품인 ‘워터뱅크 에센스’를 리뉴얼 출시하고 이를 체험할 수 있는 글로벌 팝업스토어 ‘워터뱅크 애비뉴’를 선보였다.


또한 ‘비레디’, ‘레어카인드’, ‘브로앤팁스’ 등 신규 브랜드의 집중 육성을 통한 온라인 성장과 성장 채널을 중심으로 한 주요 브랜드의 매출 확대, 비용 효율화로 영업이익 또한 증가했다. 


2019년 신규 출시 주요 제품은 ‘설화수 진설 라인’ 리뉴얼, ‘헤라 블랙파운데이션’, ‘아이오페 스템Ⅲ 앰플’, ‘아이오페 더 비타민 C23’, ‘마몽드 레드 에너지 리커버리 세럼’, ‘한율 세살쑥 진정 에센스’ 신규 남성 전용 메이크업 브랜드 ‘비레디’ 등이다.


아시아 사업은 전년동기 대비 5% 성장한 1조 9,635억원을 기록했다.


5대 글로벌 브랜드(설화수, 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에뛰드하우스)를 중심으로 다양한 혁신 제품을 출시하고 글로벌 사업 파트너들과 협업, 채널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북미 사업은 38% 증가한 930억원으로 해외매출 성장에 큰 역할을 했다. 라네즈의 지속적인 판매 확대와 더불어, 이니스프리와 프리메라가 미국 세포라에 입점하고, 이니스프리의 캐나다 진출을 통해 적극적으로 성장 기반을 강화했다.


유럽 사업은 프랑스 내수 수요 저하로 24% 감소한 219억원을 기록했다. 라네즈의 유럽 멀티브랜드숍 입점으로 향후 스킨케어 시장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니스프리 : 매출 8% 감소 5,519억원, 영업이익 22% 감소 626억원


이니스프리는 2019년 5,519억원(-8%)의 매출과 626억원(-22%)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주요 관광 상권 내 로드샵 매출과 면세 채널 매출이 하락했다.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고객 체험형 콘텐츠를 강화하기 위해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 제주 헤리티지를 체험하는 ‘제주하우스’를 리뉴얼 오픈했다. 또한 영 밀레니얼 고객을 타깃으로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했다.


2019년 신제품은 ‘왕벚꽃 톤업크림‘, ‘링클 사이언스 스팟 트리트먼트‘, ‘그린티 프로바이오틱스 크림’ 등이다.


에뛰드는 2019년 1,800억원(-18%)의 매출을 달성, 전년 대비 영업이익 적자 폭을 축소했다.


에뛰드 또한 면세 채널 및 주요 관광 상권 내 로드샵 매출이 부진했지만,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다양한 콜라보 제품을 출시해 상품 경쟁력을 제고했다.


이를 통해 디지털 채널이 성장하고 적자 폭이 축소되었다.


2019년 주요 콜라보 제품은 ‘킷캣 콜라보 컬러 아이즈 미니 키트’, ‘디즈니 선 콜라보’ 등이다.


에스쁘아는 2019년 467억원(+11%)의 매출을 달성, 영업이익을 흑자로 전환했다. 


에스쁘아는 멀티브랜드숍에 입점하며 고객 접점을 다변화하고 매출이 증가했다. 더불어 직영점 축소를 통한 비용 효율화로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섰다.


‘컬러풀 누드’, ‘뮤트 로즈’ 등 차별화된 메이크업 룩을 선보이고, SNS 채널 플랫폼인 #CrewSays를 통해 상품을 개발하는 등 트렌디한 프로페셔널 메이크업 브랜드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에스트라는 1,111억원(+11%)의 매출과 68억원(+655%)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신규 라인(365라인) 출시에 따른 제품 카테고리 확대, 멀티브랜드 채널 확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대폭 성장했다.


인플루언서와의 협업과 신규 브랜드 모델 발탁 등 지속적인 디지털 마케팅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834억원(-1%)의 매출과 168억원(-2%)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19년 한 해 헤어케어 시장의 경쟁 심화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대표 라인인 ‘녹차실감’을 리뉴얼하고, 헤어케어 전문 영상 콘텐츠 플랫폼 ‘아모스 TV’를 오픈해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했다. 

관련기사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