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 직장인 3명중 1명 "인사평가제도 불합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보고서

게임업계 직장인 3명중 1명 "인사평가제도 불합리"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이유? 인맥 위주의 주관적인 평가
게임업계 직장인 28.9%, 하반기 인사평가 결과 불만족

[지데일리] 게임업계 직장인 3명 중 1명은 재직 중인 회사의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고 생각했다.

 

제목 없음.jpg


게임전문 취업 포털 게임잡이 게임업계 직장인 493명을 대상으로 '인사평가제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선 ‘근무중인 회사 인사평가제도가 합당한가요?’라는 질문에 응답자 3명 중 1명은 35.1%가 ‘불합리하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불합리한 편이다’라는 답변이 33.3%였고, ‘공정하지 않고 불합리하다’는 답변이 1.8%였다.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는 답변은 ▲주임/대리급에서 44.8%로 가장 높았고, ▲과장급 이상(36.5%), ▲사원급(30.0%) 순으로 이어졌다.


게임업계 직장인들은 주관적인 평가 진행과 매년 같은 방식으로 진행되는 평가 방식에 불만을 느꼈다. 게임잡이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고 답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인맥 위주의 주관적인 평가여서(52.6%)’라는 답변과 ‘피드백 없이 매년 같은 방식으로 진행돼서(37.0%)’란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오른 것이다. 

 

제목 없음.jpg
인사평가제도가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이유

 


이 밖에 ‘인사평가제도 자체가 허술하고 미흡해서(29.5%)’, ‘직군/업무특성을 무시하고 획일화 된 기준으로 평가를 진행해서(24.3%)’ 등도 인사평가제도를 불합리하게 느끼는 주요 이유로 꼽혔다.

 

이와 함께 게임업계 직장인 3명 중 1명은 인사평가결과에 대해서도 불만족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인사평가를 마무리 한 직장인(84.2%)들을 대상으로 인사평가 결과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28.9%가 ‘불만족 하는 편’이라고 답한 것. ‘보통 수준’의 만족도를 보인 직장인이 48.7%로 가장 많았고, 22.4%는 ‘만족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게임잡이 ‘인사평가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게임업계 직장인 중 61.1%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은 17.8%였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21.1%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