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다로운 뉴요커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더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서비스·디자인

까다로운 뉴요커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더니

'CJ 비비고' 맨해튼 팝업스토어 운영 3개월 연장
뉴욕 팝업스토어 개점 후 두 달 간 2만여명 방문
현지인 입맛 겨냥...록펠러 센터 측 계약 연장 요청

[지데일리] CJ제일제당이 글로벌 대표 한식 브랜드 ‘비비고’를 통해 까다로운 뉴요커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운영중인 ‘비비고 팝업스토어’를 5월 말까지 연장 운영하게 된 것.

 

사본 -68488_38542_730.jpg


‘비비고 팝업스토어’는 지난해 12월 말 뉴요커를 겨냥해 한국 식문화를 알리고자 기획한 공간으로 당초 두 달 동안 운영될 예정이었다.


‘비비고 팝업스토어’는 개점 하자마자 뉴요커들로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오픈 후 한 달 동안 매일 최고 매출을 경신했고, 현재는 하루 매출 400~500만원 수준을 안정적으로 기록하고 있다.


누적 방문객은 2만여명 이상이다. 이에 록펠러 센터 측은 꾸준한 운영 연장 요청을 해왔고, CJ제일제당은 3개월 연장 운영을 결정했다.


맨해튼 미드타운에 위치한 록펠러 센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오피스 밀집 지역으로 글로벌 식음료 업체들이 브랜드를 알리고자 앞다퉈 진출하고 있는 곳이다.


CJ제일제당은 상권을 고려해 ‘비비고’ 스낵 메뉴 7종, ‘K-bowls’ 도시락 메뉴 3종 등을 투고(To-go) 형태로 판매하고 있으며, 메뉴들은 모두 PGA투어를 통해 맛 품질 검증을 거쳤다.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만두다. 매운맛은 줄이고 단맛을 더한 고추장 소스를 곁들여 먹는 것을 선호한다.


또 ‘닭강정’, ‘비빔김밥’, 웰빙 스낵으로 알려진 ‘비비고 김스낵’도 인기다. 록펠러 센터 인근에서 근무하는 Michael Miller씨는 “지난 2월 한 달 동안 매주 3~4회 이 매장을 방문할 만큼 단골 손님이 됐다”며 “특히 금요일 퇴근할 때 종종 ‘비비고’ 제품을 구매해 주말 동안 만들어 먹을 정도로 만두 마니아가 됐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국 영화와 K-팝의 인기가 높아진 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한류 열풍이 한국 식문화로 이어진 것이다. 록펠러 센터 및 인근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등이 점심시간에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서서 ‘비비고’ 메뉴를 구매하는 모습이 낯설지 않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팝업스토어’를 통해 그 동안 미국 서부에 집중됐던 K-푸드에 대한 관심을 미국 전역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현재 동부지역 코스트코, 월마트, BJ CLUB, H Mart 등 총 94개 매장에서 '비비고 만두'를 판매하고 있으며 향후 슈완스의 영업망을 통해 동부지역 유통 채널을 추가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손은경 식품마케팅 본부장(부사장)은 “‘비비고 팝업스토어’는 록펠러 센터 내 ‘FUKU’, ‘Sweet green’ 등 글로벌 F&B 매장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한국 식문화 세계화에 기여하고 있다”며 “‘비비고’ 브랜드의 인지도를 더욱 높여 미국 전 지역으로 K-푸드 열풍을 확산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