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회화에서 아이돌무대 관람까지 '두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서비스·디자인

영어회화에서 아이돌무대 관람까지 '두루'

‘VR시대’ 콘텐츠 라인업 강화

[지데일리]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도가 높아지며 실감형 미디어 기반 콘텐츠는 게임이나 동영상 등 볼거리를 넘어 실생활의 필수 영역까지 폭넓게 확장된다.

 

70171_40034_2840.jpg

 

KT가 개인형 VR(가상현실) 서비스인 '슈퍼VR'에 몰입형 영어 교육 콘텐츠 3종, VR 원격 모임 서비스 등 실감형 콘텐츠 라인업을 대폭 강화했다.


KT는 지난해 7월 4K 무선 독립형 VR 서비스인 슈퍼VR을 출시하고 가상형 실감 미디어만의 특성을 살린 차별화된 볼거리 확보에 꾸준히 집중해왔다고 23일 밝혔다. 가상 면접, VR 부동산 등의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달부터는 8K VR 스트리밍 상용 서비스를 선보이며 더 선명하고 생생한 VR 경험을 선사한다.


먼저, 스픽나우는 AI(인공지능) 기반 영상합성 전문 스타트업 머니브레인과 함께 선보이는 가상 현실 기반 AI 영어 학습 서비스다.


스픽나우 서비스는 챗봇, 음성 합성, 영상 합성 기술을 적용해 강사들을 AI로 구현해 실제 마주보고 앉은 사람과 대화하듯 영어회화 연습을 할 수 있도록 제공된다. 이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몰입감 높은 환경에서 영어 회화 연습을 할 수 있으며 방송인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도 AI 강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또 VR 교육 스타트업 시디넛과 함께 VR 화상영어 서비스 'Live at ease'도 선보인다. 이용자는 해외에 있는 원어민 선생과 가상 공간에서 실시간 일대일 대화를 하며 영어를 배울 수 있다.


페어립이 제공하는 'VR각영어' 서비스는 중학교 내신에 필요한 필수 영단어 1440개를 발음-추리-뜻 3단계로 집중 학습할 수 있다. 또 학생들이 게임을 하듯 재미있고 자연스럽게 영어 회화 연습을 할 수 있다.


더불어 KT는 화상 회의나 원격 근무가 일상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환경에서 활용도가 높은 가상 모임 플랫폼 '인게이지'를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인게이지 플랫폼의 회의실이나 스튜디오, 강당, 강의실 등 30여 종의 가상 공간을 활용해 함께 강의를 듣거나 회의를 할 수 있다. 이용자가 개설한 하나의 가상 공간에는 원격지에 있는 다수의 이용자를 초대할 수 있다.


이 가상 공간에서는 각종 문서나 발표 자료, 유튜브 동영상 등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자들이 함께 시청할 수 있다. 여러 개의 화면을 원하는 크기나 모양으로 가상 공간 속에서 자유롭게 띄울 수 있고 1200여 개의 3D 특수 효과도 넣을 수 있어 한층 실감나고 고차원적인 원격 모임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신설된 '아이돌 직관' 메뉴에서는 아이돌 무대를 멤버별 360도 멀티뷰로 즐기며 더 다양하고 실감나게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