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AR 실감콘텐츠 비대면 서비스 개발에 80억 투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VR·AR 실감콘텐츠 비대면 서비스 개발에 80억 투입

[지데일리] 코로나19를 계기로 ‘일하고-놀고-소통하는 방식’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가 원격회의·협업·교육·유통 등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활용 비대면 핵심서비스 제작에 총 80억 원을 지원한다.

 

1111111.jpg
분야별 지원과제

 


최근 몰입감·현장감을 높일 수 있는 실감콘텐츠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VR, AR을 활용한 실감콘텐츠 비대면 서비스를 제작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10월 발표했던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전략’의 핵심 추진과제인 ‘5G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총 9개(80억 원)의 비대면 과제를 선정하고, 이달부터 개발이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VR·AR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 가능성에 주목, 원격회의·협업, 교육, 유통 등 비대면 수요가 높고, VR·AR의 장점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분야별 핵심 비대면 서비스 제작을 지원한다.


기존 영상회의 한계를 해소할 수 있도록 사용자를 3차원 입체콘텐츠로 구현·공유하는 AR 3차원 영상회의 시스템과 원격에 위치한 다수의 사용자가 가상공간에서 3차원 제품 이미지를 공유하며, 제품 협업설계가 가능한 시스템 등을 제작하기 위해 34억 원을 지원한다.


홀로그램 교수를 활용해 원격에 위치한 대학에도 실제 교수처럼 실감나는 강의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상황을 구현한 가상공간에서 사용자 맞춤형 외국어 학습이 가능한 콘텐츠 등을 제작하기 위해 2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가상공간에서 개인 아바타를 생성하여 3차원 의상을 가상으로 피팅 가능한 VR 쇼핑몰을 개발하기 위해 23억 원을 지원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VR·AR의 궁극적인 목표는 현실처럼 느끼도록 하는 것으로 VR·AR은 물리적인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하여 비대면 산업을 이끌 핵심기술”이라며 “개인·기업이 VR·AR을 활용해 일하고, 놀고, 소통하며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VR·AR 시대가 앞당겨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