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360° 입체콘텐츠 제작스튜디오 문 열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아시아 최대 360° 입체콘텐츠 제작스튜디오 문 열어

비대면 핵심서비스 실감콘텐츠산업 붐업 조성
"실감콘텐츠 민관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 것"

[지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상암동 한국 VR·AR콤플렉스(KoVAC)에 아시아 최대수준의 실감콘텐츠 제작인프라인 ‘K-실감스튜디오(Korea Immersive Studio)’를 개소했다.

 

20200510201927_ebccbf179bcc8ea930e6739969c98003_70l1.jpg

 

과기정통부는 5G 환경에서 360° 입체 실감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인텔스튜디오와 같은 실감콘텐츠 제작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업계의 의견을 반영해 100억원 규모의예산을 선제적으로 투입하여 ’K-실감스튜디오‘를 구축했다. 

 

인텔스튜디오는 세계 최대규모의 입체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스튜디오(약 280평 규모, 200대 카메라, 스토리지 약 10PB 수준)로 지난 2018년부터 운영 중이다.

 

5G 상용화로 기존의 2차원 콘텐츠뿐만 아니라, 실물처럼 입체감이 있는 실사 기반의3차원 대용량 실감콘텐츠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등 실감콘텐츠 서비스 환경이 고도화되고 있다. 실감 콘텐츠는 사용자 시각 반대편 공간까지 촬영영상을 저장하여 모든 방향에서 객체 시각화가 가능한 3차원 입체 콘텐츠를 말한다. 입체콘텐츠 1분에 약 600MB(일반 2차원 영상은 60분에 약 1GB)로 5G 이동통신이 필요하다. 

 

‘K-실감스튜디오’는 개별적으로 제작인프라를 구축하기 어려운 국내 중소·벤처 실감콘텐츠기업이 저비용으로 고품질의 실감콘텐츠를제작할 수 있는 인프라다.

 

총 100평 규모의 스튜디오에서 4K 고화질 카메라 60대로 객체(인물 등)를모든 방향에서 촬영하고, 각각의 카메라에서 촬영된 영상을 300대의 GPU 렌더팜을 통해 빠르게 병합 처리해 하나의 완벽한 입체콘텐츠로 구현하게 된다.

 

국내 중소·벤처 실감콘텐츠 기업은 ’K-실감스튜디오‘를 활용해 교육, 의료, 엔터테인먼트등 다양한 분야의 고품질 입체 실감콘텐츠*를 빠른 시간에 제작하여 AR(증강현실) 콘텐츠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일례로 요가강사의 동작을 원하는 어느 방향에서든 체험 가능한 홈트레이닝 콘텐츠, 인간문화재를 입체콘텐츠로 기록·보관 등이 가능하다. 

 

지난 13일 열린 개소식에서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이통3사, EBS 간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도 진행됐다.

 

MOU 체결을 계기로 실감콘텐츠 중소·벤처기업이 정부 인프라를 활용하여 실감콘텐츠 제작이 활성화되고, 서비스기업의 플랫폼을 통해 실감콘텐츠 서비스 유통이 확대되는 등 실감콘텐츠산업의 민관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실감콘텐츠는5G 핵심서비스이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산업을 이끌 핵심서비스 분야”라며 “’K-실감스튜디오‘라는 실감콘텐츠 민관협력의 새로운 장을 통해 창의·혁신적인 실감콘텐츠 제작과 유통이활성화되어 일상에서 실감콘텐츠 이용이 확대되고, 글로벌 시장에도진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