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특허, 코로나 이후 비대면사업 성장동력 주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에이티브&

IoT 특허, 코로나 이후 비대면사업 성장동력 주목

[지데일리] 사물인터넷(IoT0 기술은 초기 디바이스와 네트워크 등 ICT 중심으로 출원되다가, 최근에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로 응용되면서 전 산업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기변환]제목 없음.jpg

 

oT는 크게 디바이스, 네트워크, 플랫폼, 서비스 등으로 구분하고 있으며, 특히 IoT 서비스란 데이터를 수집하고 상황을 분석하여 사용자에게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IoT 응용기술을 말한다. 

 

특허청에 따르면 IoT 서비스 관련 특허가 2012년 이전까지 연간 100건 미만에 머물다가, 2017년에 1,179건으로 11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은 중소기업(1857건, 33%), 대기업(1351건, 24%), 개인(1006건, 18%), 대학과 연구소(810건, 15%), 외국법인(468건, 8%) 순으로 출원하고 있으며, 중소기업과 개인, 대학과 연구소가 상대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주요 기술별로 구분해 보면, 원격 감시제어, 농어광업, 헬스케어, 전기·가스·수도, 공공서비스, 교통·자동차, 온라인 콘텐츠 제공, 통신 네트워크, 컴퓨터 장치 등 여러 분야에 응용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특허청 전기억 사물인터넷심사과장은 “IoT 기술을 광범위한 산업에 응용함으로써 기존 산업의 부가가치를 높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의 우수한 ICT 인프라를 바탕으로, 최근 급증하고 있는 IoT 서비스 관련 특허출원이 산업의 스마트화, 원격 의료서비스, 재택근무 등의 확대로 코로나 이후 비대면 산업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