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라운지] 책과 설레는 ‘첫만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서비스·디자인

[로컬 라운지] 책과 설레는 ‘첫만남’

강서구, 35개월 이하 영유아 대상 북스타트 사업 시작
영유아·부모·조부모 대상 도서관 프로그램 본격 진행

[지데일리] 서울 강서구가 관내 35개월 이하 영유아들이 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북스타트 사업을 시작한다.

 

gg.jpg


북스타트 사업은 책을 통해 아기와 부모의 풍요로운 관계 형성을 돕고 생애 초기부터 책과 친해질 수 있도록 책꾸러미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참여대상을 18개월 이하(2018년 7월 1일 이후 출생자)에서 35개월 이하(2017년 2월 1일 이후 2018년 6월 30일 이전 출생자)로 확대하여 더 많은 영유아에게 책과의 첫만남을 선사한다.


책꾸러미는 책을 넣을 수 있는 가방, 그림책 2권, 북스타트 가이드북, 북스타트 리플릿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동봉된 북스타트 가이드북은 책 읽어주기의 중요성과 성장과정별 효과적인 책 읽어주는 방법이 동화책처럼 그려져 있어 초보 엄마·아빠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북스타트 책꾸러미를 원하는 가정은 주민등록등본과 신분증을 지참하여 구립도서관(화~토, 10시부터 17시까지)을 방문하면 된다.


또한 동 주민센터에서도 출생신고 후 책꾸러미를 신청하면 즉시 받아볼 수 있다.


한편 북스타트 리플릿을 통해 구립도서관에서 준비한 아동 발달단계별 독서 문화프로그램부터 부모, 조부모 등 양육자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까지 다양한 북스타트 연계 프로그램도 소개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북스타트 사업은 책꾸러미를 통해 영유아와 부모의 원활한 관계 형성을 돕고 책과 함께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관심 있는 주민들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