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숏폼 드라마 제작사 플레이리스트와 5G콘텐츠 공동제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서비스·디자인

LG, 숏폼 드라마 제작사 플레이리스트와 5G콘텐츠 공동제작

웹드라마 ‘Z세대’에 강한 파급력, 5G 숏폼 콘텐츠로 젊은 층 고객 공략
커머스 등 신사업 기회 발굴과 자체제작 콘텐츠 해외판매도 적국 추진

[지데일리] LG유플러스가 국내 1위 숏폼(Short-Form) 콘텐츠 제작사인 플레이리스트와 숏폼 및 5G콘텐츠 공동 제작∙유통과 신규 사업모델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27일 체결했다.

 

[크기변환]0529 LG유플러스, 플레이리스트와 5G 숏폼 콘텐츠 공동제작.jpg


플레이리스트는 2017년 네이버 계열사 ‘네이버웹툰’과 ‘스노우’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영상 콘텐츠 제작사로, 대표작 ‘에이틴’, ‘연애플레이리스트’, ‘최고의 엔딩’, ‘엑스엑스’ 등이 모두 유튜브 1억뷰 이상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누적 조회수는 20억뷰에 달한다. 회당 평균 조회수만 200만~500만뷰로 웹드라마 채널 중 가장 높다.


웹드라마는 네이버TV나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서 방영되는 짧은 길이의 이른바 ‘숏폼 콘텐츠’로, 외출 시 스마트폰 시청에 최적화된 30분 미만 길이와 빠른 스토리 전개 등이 특징이다.


LG유플러스는 웹드라마가 주로 모바일 콘텐츠를 선호하는 10~20대 ‘Z세대’에 강한 파급력을 가진다는 점에 착안하여 이 분야 콘텐츠 제작, 기획 역량이 탁월한 플레이리스트와 5G 숏폼 콘텐츠 공동 제작을 통해 젊은 층 고객을 공략하겠다는 복안이다.


양사는 우선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하는 콘텐츠에 LG유플러스 VR과 AR 기술을 접목하여 VR용 웹드라마, AR뮤직비디오, 3D PPL 등 다양한 종류의 5G 콘텐츠를 공동 제작한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는 웹드라마/예능 콘텐츠와 연계한 커머스 등 미디어 기반의 신사업 기회 발굴과 자체제작 오리지널 콘텐츠의 해외판매도 추진한다는 방침이


한편 최근 전 세계적으로 젊은 세대 사이에서 숏폼 플랫폼이 각광받기 시작하면서 넷플릭스, 퀴비 등 글로벌 사업자는 물론 네이버, 카카오 등 국내 주요 플랫폼 사업자도 숏폼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 하고 있어 양사의 이번 협력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서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 제휴담당 손지윤 상무는 “이 분야 국내 최고 수준의 기업과 협업을 통해 5G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고, 나아가 오리지널 숏폼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게 되어 MZ세대에 U+VR, U+AR, U+모바일tv, IPTV 등 플랫폼 인지도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플레이리스트 백광현 COO는 “IP 기획 개발부터 유통, 부가사업 창출 등 기존 제작사들의 단순 제작 투자 협력 수준을 넘어 LG유플러스의 5G 미디어 선도기술을 접목해 차별화된 콘텐츠 제작 역량을 확보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LG유플러스와 동반자적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