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햇빛을 향해 비추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스마트폰을 햇빛을 향해 비추면...

[지데일리] 한화그룹이 그룹의 대표적인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한화 태양의 숲’ 캠페인으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

 

g.jpg


10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 태양의 숲’은 지난 2011년 사회적 기업인 트리플래닛과 파트너십을 맺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국내외에 친환경 숲을 조성해온 활동이다. 지난 2012년 몽골 토진나르스 사막화 방지숲을 시작으로 중국, 한국 등에 지금까지 총 7개의 숲을 조성했으며 이를 모두 더하면 약 133만㎡의 면적(여의도 면적의 약 4.6배)에 약 50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캠페인 런칭 10주년을 맞이한 올해도 8호숲 조성(도심 숲 조성)을 계획하였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캠페인 참가자들이 직접 나무를 심는 활동이 아닌 디지털 공간을 활용한 언택트 캠페인 활동을 통해 ‘한화 태양의 숲’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먼저 지난 10년간의 활동을 조명하고 ‘지속 가능한 내일’을 위한 실천의지를 전달하고자 3분 분량의 기념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를 비롯해 한화그룹이 운영 중인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채널을 통해 노출시키고 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로 대면접촉보다는 디지털 공간을 통한 소통이 확대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캠페인 전용앱인 ‘태양의 숲(SOLAR FOREST)’을 론칭했다. 앱스토어와 플레이스토어에 접속하면 누구나 손쉽게 설치할 수 있다.


‘지구상 가장 친환경적인 숲’이라는 핵심 메시지를 기반으로 가상의 공간에서 원하는 식물을 선택해 키울 수 있는 게임 형태의 앱이다. 특히 태양광 발전을 이용해 묘목을 키우는 ‘태양광 양묘장’을 가상 공간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설계해 스마트폰을 햇빛을 향해 비추면 스마트폰의 조도 센서가 태양광을 인식, 앱에 구현된 태양광패널에 에너지가 채워져 식물의 성장을 돕는다.


태양광패널 에너지를 채워 식물을 다 키우면 ‘정원심기’가 활성화돼 다양한 테마의 정원을 만들 수 있으며 정원이 완성되면 ‘정원 기부하기’가 활성화된다. 기부하기를 선택하면 정원을 기부하는 다른 기부자들과 함께 ‘모두의 숲’ 조성에 참여할 수 있다.


하나의 정원에 9개의 식물을 심을 수 있으며 정원 1개가 기부될 때마다 모두의 숲 높이도 1층씩 올라간다. 기부 참여자가 많을수록 숲의 높이도 올라간다. 한화그룹은 모두의 숲으로 조성된 층 높이에 따라 내년에 계획 중인 ‘8호 태양의 숲’ 조성 규모를 결정할 예정이다.


캠페인의 실무 책임을 맡고 있는 박지영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상무는 “코로나19는 기후 변화와 생태계 보호와 같은 ‘환경적’ 아젠다를 우리 삶에 필수적인 영역으로 가지고 왔다. ‘한화 태양의 숲’은 한화그룹이 추구하는 환경적 지속가능성을 대표하는 캠페인으로 지난 10여년 동안 진정성을 바탕으로 이어왔다”며 “‘한화 태양의 숲’을 통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기후 변화를 막는 숲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각자의 일상에서 친환경적 실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