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하다] 잘만든 K콘텐츠 호평받는 이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연재

[넷플릭스:하다] 잘만든 K콘텐츠 호평받는 이유

[지데일리] 넷플릭스 영화 <사냥의 시간>과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의 해외 반응이 뜨겁다. 해외 전문가와 소셜 미디어 반응을 살펴보면 넷플릭스를 타고 수출된 K 콘텐츠의 매력이 아시아를 넘어 북미, 유럽, 남미 등에서 큰 관심을 얻고 있는 것.

 

g.jpg


인기 콘텐츠에 대한 유명 셀럽, 업계 전문가, 일반인의 반응을 생동감 있게 전달하는 리액트(React) 시리즈로 2,0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FBE 유튜브 채널에 한국인 전문가들이 출연해 화제다. 

 

업계 전문가의 눈으로 <사냥의 시간>과 <인간수업>을 포함한 K 콘텐츠에 대해 각각 다른 관점으로 평했지만, 공통된 의견 중 하나는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에서 이토록 놀라운 수준의 K 콘텐츠를 보게 되니 자랑스럽고 앞으로의 K 콘텐츠가 더욱 기대된다는 것이었다.


<아이언맨>, <맨 인 블랙> 등 유명 작품에서 특수효과를 담당한 바 있는 에디 양(Eddie Yang)은 “<사냥의 시간>처럼 붉은 필터를 사용한 영화는 처음 본다. 연기, 배우, 감정 그리고 초현대적인 촬영 배경까지 모두 마음에 들었고 시각적으로 굉장히 연출이 잘된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에미상에서 두 번이나 수상한 경력을 가진 영화 의상 디자이너 소연 안(Soyon An) 역시 같은 영상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전혀 예상하지 못하는 가운데, 빠른 장면전환과 흔들리는 화면을 통해 굉장한 스릴감을 느낄 수 있었다. 창의적인 미술적 연출도 기억에 남는다”고 영화를 평가했다.


<남산의 부장들>의 라인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던 벤 고(Ben Koh)와 다큐멘터리, 뮤직비디오, 광고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촬영감독 조쉬 박(Josh Park)의 반응도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은 <인간수업>에 대해 “실제 고등학교에서 일어날 법한 일들을 굉장히 잘 표현한 작품”, “기존 TV쇼에서 다루지 못했던 내용을 이야기한 작품”이라고 평가하며 탄탄하면서도 과감한 <인간수업>의 스토리텔링에 높은 점수를 줬다. 

 

두 작품 외에도 <킹덤>, <이태원 클라쓰>, <사랑의 불시착>에 대해서도 전문가적 견해를 바탕으로 각 작품의 주요 포인트와 우수한 점을 소개했다.


해외 매체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윤성현 감독은 장르의 서술과 시각적 스릴이 영화에서 어떻게 작용하는지 확실하게 알고 있다”(The Hollywood Reporter), “주인공들을 추적하는 끈질긴 킬러가 윤성현 감독의 분위기 있는 스릴러에서 가장 멋진 부분”(Variety) 등 해외 매체들도 <사냥의 시간>에 대한 호응 역시 이어지고 있다. 

 

<인간수업> 또한 "지금껏 봐왔던 전형적인 한국의 10대 드라마가 아니다"(Forbes), "한국에서 즐겨 다루는 10대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이전보다 더 어두운 10대 청소년의 이야기를 강하고 여과 없이 표현한 새로운 버전의 한국 10대 드라마 버전 같다. 고등학생 주인공들의 잘못된 선택에 대해 무거운 울림을 주는 시리즈다"(Meaww) 등 넷플릭스를 타고 전 세계로 수출되고 있는 K 콘텐츠에 대한 호평이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넷플릭스는 국적이나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이전에는 다루지 않던 주제들도 작품으로 제작한다. <사냥의 시간>이나 <인간수업>처럼 다소 민감한 한국 사회의 문제까지 조명할 수 있었던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넷플릭스의 원칙과 실력 있는 한국의 이야기꾼들의 재능이 합쳐지며 넷플릭스 회원들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신선한 이야기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전문가와 매체는 물론 각국의 유명 콘텐츠 리뷰어들의 반응도 한몫하고 있다. 특히, 이제는 아르헨티나, 인도, 영국 등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 나가는 K 콘텐츠의 새로운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다.


157만 명의 구독자를 거느린 아르헨티나 유튜브 채널 ZEPfilms는 “액션 영화가 필요로 하는 모든 요소를 담았음에도 해당 작품 특유의 분위기를 유지한다”고 <사냥의 시간>을 호평했다. 

 

인도의 콘텐츠 리뷰 전문 유튜브 채널 Film Companion 또한 “아드레날린, 익사이트먼트, 엔터테인먼트 삼박자를 모두 갖췄다. 심플한 스토리 내 연출과 미장센, 긴장감이 돋보인다”다고 평가했다. 


영국의 콘텐츠 리뷰 유튜브 채널 Heavy Spoilers도 “영화 속에 담긴 사회적 메시지와 현실 도피적인 분위기가 작품을 더욱 빛낸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과거 봉준호 감독이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던 영국 BBC의 영화 리뷰 라디오 채널과 팟캐스트 채널을 운영하는 Kermode and Mayo 역시 “액션 스릴러 장르 요소 외에도 각 캐릭터의 관계를 보여주는 스토리텔링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매력적인 영화”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인간수업>에 대한 해외 영상 리뷰어의 반응도 주목된다. 프랑스 유튜브 채널 Clémentine M.은 “개성 넘치는 10대 주인공들이 만들어내는 앙상블에 주목할 만하다”, 멕시코 유튜브 채널 LuLu99은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나 홀로 그대> 같은 K 드라마를 사랑하는 이들은 틀림없이 이 드라마도 마음에 들어 할 것”이라는 반응을 남겼다. 

 

이와 함께 CakeVelvet, tootsiebar 유튜브 채널에서 <인간수업>의 주요 장면을 재구성한 팬메이드 무비도 각각 약 21만, 14만 5000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해외 K 콘텐츠 팬들의 자발적인 팬덤 형성 분위기가 느껴진다.

 

관련기사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