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하다] 이야기는 스크린에서 멈추지 않는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연재

[넷플릭스:하다] 이야기는 스크린에서 멈추지 않는다

[지데일리]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은 지난 4월 공개 이후 한국 회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콘텐츠 Top 10에 줄곧 이름을 올리는가 하면, 작품과 배우에 대한 평단의 호평으로 인해 많은 관심을 받았다. 

 

image005.jpg
<눈부신 세상 끝에서, 너와 나> 웹사이트

 

 

<인간수업>은 청소년 범죄라는 민감한 주제를 중심으로 잘못된 선택이 혹독한 대가로 이어지는 과정을 그렸다. 넷플릭스의 또 다른 오리지널 콘텐츠인 <루머의 루머의 루머>와 <눈부신 세상 끝에서, 너와 나> 역시 각각 교내 따돌림이나 우울증 등 외면할 수 없는 우리 사회의 이슈를 정면으로 다룬 작품들이다. 


이처럼 ‘우리 모두의 삶은 스크린이 투영될 가치가 있다’라고 믿는 넷플릭스는 선뜻 꺼내기 어려운 이야기를 작품이라는 틀 안에서 접근하며 생각할 거리를 제공한다. 이는 넷플릭스의 다채로운 콘텐츠가 많은 사람의 공감을 얻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리고 넷플릭스는 사회적 문제에 대해 스크린을 넘어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아볼 수 있는 활동 역시 병행하고 있다.


넷플릭스는 <인간수업> 공개 직후 우리 사회의 청소년 범죄 현실을 진단하기 위해 ‘스페셜 원데이 클래스’를 마련한 바 있다. 국내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와 범죄학자 박미랑 교수, 경찰인재개발원 서민수 교수, 김동희, 정다빈, 박주현, 남윤수, 김여진 배우와 윤신애 제작자가 모여 청소년 사회 문제에 관해 토론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범죄 전문가들의 해박한 지식을 공유하고, 배우와 제작진이 작품을 준비하며 품어온 깊이 있는 고민을 끌어냈다. 강연이 끝나고 규리 역을 맡은 배우 박주현은 “<인간수업>을 만난 뒤 청소년 사회 문제에 대해 조금 더 관심을 두게 됐다. 지금 당장은 어려울지라도 한 분 한 분의 관심과 사랑이 모여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갔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넷플릭스가 어려움에 처한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 건 이번뿐만이 아니다. <루머의 루머의 루머>, <눈부신 세상 끝에서, 너와 나> 공개 당시에도 콘텐츠의 주인공들이 겪는 것과 같은 어려움을 헤쳐나가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웹사이트를 개설한 바 있다. 


해당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시청자가 전문 기관의 도움을 줄 수 있는 자세한 내용이 수록된 것은 물론,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여러 조언과 안내가 담긴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루머의 루머의 루머>의 경우 시즌 공개마다 출연 배우들이 비슷한 고민을 겪고 있을 시청자를 위해 진심 어린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문제가 있을 시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라고 안내하고 있다. 

관련기사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