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일감부동산법학’·‘문화콘텐츠연구’ 학술등재지 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건국대, ‘일감부동산법학’·‘문화콘텐츠연구’ 학술등재지 선정

건국대 법학연구소가 발간하는 ‘일감부동산법학’과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가 발간하는 ‘문화콘텐츠연구’ 학술지가 한국연구재단 학술지평가에서 ‘2019년 등재학술지’로 선정됐다.

 

3554238800_20191111154537_8244946466.jpg


법학연구소(소장 박병도,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발간하는 로스쿨 특성화반영 학술지 ‘일감부동산법학’은 부동산법 특성화를 반영한 학술연구지로 2007년 창간되어 2014년부터 연간 2회 발간하고 있다. 2017년에 진행한 ‘한국연구재단 학술지평가’에서 등재후보학술지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19년 11월 현재 통권 19호를 발간했다.


법학연구소는 법학전문대학원의 특성화 과목인 부동산법 분야에 대한 법제연구, 비교법적 연구, 부동산범죄연구 등 다양하고 질 높은 논문들을 ‘일감부동산법학’에 게재해왔다. 2017년과 2019년 ‘한국연구재단 학술지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이 같은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등재학술지 선정에 따라 부동산법학 관련 논문들의 전문성과 학문적 가치를 인정받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3년에는 일반연구 학술지인 ‘일감법학’이 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로 선정된 바 있다.


박병도 법학연구소장은 “향후 법학전문대학원의 일반연구 학술지인 ‘일감법학’에 대해서는 ‘우수등재학술지’ 선정을 목표로 하는 등 질 높은 연구논문의 확보를 위해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건국대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소장 이병민, 문화콘텐츠학과 교수)가 발간하는 ’문화콘텐츠연구’는 문화콘텐츠학의 발전을 위한 범학문적 융·복합 학술지로 2011년 창간되어 현재 연 3회 발간하고 있다. 2016년에 진행한 ‘한국연구재단 학술지평가’에서 등재후보학술지로 선정된 바 있으며 2019년 12월 통권 17호가 발간될 예정이다.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는 기초인문학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에 요구되는 문화콘텐츠와 다양한 학문영역이 융복합하는 ‘응용 인문학’의 관점에서 학계 및 산업현장에서의 다양하고 질 높은 논문들을 ‘문화콘텐츠연구’에 게재해왔다.


이번 등재학술지 선정은 응용인문학으로서 문화콘텐츠학 관련 논문들을 게재해 온 ‘문화콘텐츠연구’의 전문성과 학문적 가치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병민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장은 “사회, 문화, 산업적 현상의 중심에 선 문화콘텐츠는 다학제적이고 융·복합적 접근이 필수적”이라며 “글로컬문화전략연구소와 ‘문화콘텐츠연구’는 다양한 영역에서의 문화콘텐츠에 대한 접근을 집적하여 학술 및 사회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 발전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