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1주년-디지털 대전환] 코로나 '집콕' 길어지자 온라인 문화활동 2배 증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보고서

[창간11주년-디지털 대전환] 코로나 '집콕' 길어지자 온라인 문화활동 2배 증가

[지데일리] 코로나19로 집콕 기간이 길어지자 지난 2월 1일부터 이달 5일 상반기 동안 온라인 문화 활동이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경제적으로 어려운 계층도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기초·차상위 6세 이상, 개인당 연간 문화활동비 9만 원을 지원하는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을 시행하고 있다.

 

111111.jpg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된 ‘사회적·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동안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들의 문화 활동 내역을 분석한 결과, 총이용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95% 수준에 머물렀으나, 온라인 이용 비율은 전년 대비 2배 증가했다.


지난해 온라인 이용건수는 19만 건(6.4%), 약 49억원(9.1%)이 소비됐으나, 올해엔 29만 건(12.6%), 78억 원(15.2%)으로 늘었다.


이는 통상적인 외부 활동 자제와 함께 정부 차원의 비대면 문화 활동 지원이 맞물린 결과로 해석된다.


문체부는 코로나19에 따른 문화 활동 위축에 대비해 비대면 문화 활동이 가능한 온라인 가맹점을 추가로 발굴하고, 분야별 온라인 가맹점을 시리즈로 소개하는 행사를 3월 12일부터 5월 5일까지 진행한 바 있다.


아울러 문체부는 코로나19로 아직 대면 문화 활동이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집에서도 슬기로운 문화누리카드 생활’ 2차 행사를 이달 8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프로축구·야구 집콕 응원’ 등을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와 혜택을 제공해 신체적·정신적 건강과 안전한 문화생활을 지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문화누리카드 누리집과 문화누리카드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코로나19 극복 이후 대면 문화 활동 증가에 대비해 사회적 기업과 복지시설을 연계한 ‘찾아가는 문화서비스’ 등도 준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모든 국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국공립 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고 문화포털 ‘집에서 누려요, 집콕 문화생활!’을 통해 인문학 강좌, 박물관 및 미술전시, 공연, 집콕 운동 등 온라인 콘텐츠를 종합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누리면 더 행복해지는 것이 문화”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 중에도 문화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이용자들의 대면·비대면 양방향 문화 활동을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