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하다] 한국 콘테츠의 존재 이유를 증명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개발·보고서

[넷플릭스:하다] 한국 콘테츠의 존재 이유를 증명하다

[지데일리]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인 두 작품이 제56회 백상예술대상 후보에 선정돼 화제다. 

 

제목 없음.jpg
'사냥의 시간'과 '킹덤' 스틸 컷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이 TV 부문 작품상과 예술상 최종 후보, 지난 23일 공개된 <사냥의 시간>의 배우 이제훈과 박해수가 각각 영화 부문 남자최우수연기상과 남자신인연기상 최종 후보로 선정된 것이다. 

 

<블랙 미러> 시즌 4 ‘악어’ 편이 서울 드라마어워즈 2018 단편 부문 우수상을 받은 적은 있지만,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가 국내 메이저 예술상 후보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백상예술대상은 지난 1965년 한국 대중문화 발전을 위해 제정된 종합예술 시상식으로, 1년간 상영 혹은 방영된 영화와 TV 프로그램 중 가장 뛰어난 작품에만 트로피를 수여한다. 영화 부문에서는 청룡영화상 및 대종상과 함께 한국 3대 영화상으로 꼽히고 있으며, TV 부문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런 시상식에 <킹덤>과 <사냥의 시간>이 노미네이트 된 것은 2017년 영화 <옥자>를 기점으로 한 넷플릭스의 꾸준한 한국 콘텐츠 투자가 대중은 물론 국내 평단에도 인정받기 시작했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넷플릭스 영화 <로마>는 베니스국제영화제와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주요 상을 받았고,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과 <기묘한 이야기> 등 넷플릭스 대표 시리즈는 지난 몇 년간 에미상과 미국 배우 조합상 트로피를 휩쓸었다. 

 

여기에 <이카로스>와 <아메리칸 팩토리> 등 오리지널 다큐멘터리들의 아카데미 시상식 다큐 부문 4년 연속 수상까지, 넷플릭스는 장르를 가리지 않고 세계 유명 시상식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킹덤>과 <사냥의 시간>이 각각 한국 드라마와 영화로서 쟁쟁한 국내 작품들과 자웅을 겨뤘다. 특히 <킹덤>의 해외 인기에는 주인공들이 쓴 각양각색의 갓이 화제가 되는 등 외국인들이 경험해보지 못한 ‘한국의 멋’이 한몫했다. 반대로 한국 시상식은 상황이 다르다. 국내외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국내산 콘텐츠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때문이다.


백상예술대상이 가장 한국적인 작품을 뽑는 시상식은 아니다. 그렇지만 <킹덤>은 조선 시대에 대한 정교한 고증을 바탕으로 새로운 조선을 창조한 것으로 호평받고 있다. <사냥의 시간> 역시 경제적으로 망가진 가상의 한국 및 한국 젊은이들의 모습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 콘텐츠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넷플릭스의 행보는 우리가 지켜봤던 해외 방송사 및 영화 스튜디오의 모습과는 다르다. 해외 대형 콘텐츠 기업들은 전통적으로 전 세계를 할리우드 콘텐츠의 수출 시장으로 여겨왔다. 

 

반대로 넷플릭스는 좋은 이야기가 세계 어디서나 나오고 어디서든 환영받을 수 있다는 논지다. 이에 넷플릭스는 기본적으로 이야기의 국적이나 장르가 아닌 ‘훌륭한 스토리텔링’ 자체를 보고 투자한다. 또 제작이 결정되면 창작자의 창작 의도를 존중함은 물론, 이를 적극적으로 살릴 수 있는 제작 환경을 지원한다.


<킹덤>과 <사냥의 시간>의 백상예술대상 노미네이트로 넷플릭스는 한국을 제대로 이해하고 콘텐츠를 제작한다는 사실을 증명해냈다. 특히 일회성의 우연한 성과가 아닌, 단단한 콘텐츠 제작 철학에 기반한 자연스러운 결과라는 사실이다. <보건교사 안은영>, <스위트홈> 등 넷플릭스가 선보일 다채로운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의 향연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