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영화 잇는 '독립·예술영화 허브' 주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텐츠&

관객·영화 잇는 '독립·예술영화 허브' 주목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 아트하우스관으로 전관 확대
내달 7일부터 국내 최다 5개 독립·예술영화 전용관 운영
확대 오픈 기념 감독전, 미개봉작 시사회 등 이벤트 풍성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가 국내 최다 독립·예술영화 전용 극장으로 재탄생한다.


CGV아트하우스가 11월 7일부터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의 기존 2개 독립·예술영화 전용관인 아트하우스관에 더해 일반 상영관 3개를 아트하우스관으로 전환해 5개 전관을 아트하우스관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는 국내 최다 독립·예술영화 전용관을 보유한 극장이자 국내 멀티플렉스 중 최초로 독립·예술영화 전용관만으로 이루어진 극장이 된다. 이번 전관 확대 오픈은 CGV아트하우스의 설립 취지이기도 한 독립·예술영화와 관객을 잇는 허브 역할을 강화하고자 진행됐다.

 

[크기변환]CGV 씨네 라이브러리 행사 진행 모습.JPG

 

같은 날 CGV천안에도 첫 아트하우스관을 오픈할 계획이다. 충남 지역에 전무했던 CGV아트하우스 전용관을 선보임으로써 지역 관객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독립·예술영화 발전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향후 CGV천안에서는 독립·예술영화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기획전과 톡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로써 CGV아트하우스는 국내 19개 극장에서 26개 아트하우스관을 운영하게 된다.


CJ CGV는 2004년 상업 영화에 비해 낯설지만 높은 작품성을 지닌 영화들을 소개하고자 멀티플렉스 최초로 365일 독립·예술영화를 상영하는 ‘CGV 인디영화관’을 열었다. 2007년에는 각양각색의 영화를 선보인다는 의미를 담아 브랜드명을 ‘CGV무비꼴라쥬’로 전환했다. 이후 2014년부터는 관객들과 다양한 작품으로 꾸준히 소통하기 위해 지금의 ‘CGV아트하우스’로 변경했다.


CGV아트하우스를 론칭한 해인 2004년, CGV아트하우스의 연간 상영편수 6편, 관람객 수는 6만 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좋은 영화들을 꾸준히 발굴해 관객들에게 소개함으로써 지난해에는 상영편수만 165편에 달했고, 연 관람객은 무려 111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큰 성장을 이뤘다. 

 

CGV아트하우스는 관객들이 독립·예술영화를 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영화 평론가 및 감독과 함께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다양한 톡(TALK) 프로그램부터 영화 상영 후 해설을 들려주는 관객밀착형 해설 프로그램 ‘CGV아트하우스 큐레이터’, 특별 제작한 한정판 영화 굿즈를 소장할 수 있는 ‘더스페셜패키지’ 등을 운영해 독립·예술영화를 색다르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 외에도 영화를 넘어 문화 전반에 대해 경험할 수 있는 책, 인문학 등을 아우르는 ‘이다혜의 북클럽’, ‘CGV아트하우스 클래스’ 등 강연 프로그램도 선보이고 있다.


CGV아트하우스는 이번 아트하우스관 확대 오픈을 통해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가 독립·예술영화의 아지트이자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아트 놀이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관객들이 보다 친근하게 독립·예술영화를 접할 수 있도록 흥미로운 기획전과 시사회, 감독과의 만남 등 다양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그 첫걸음으로, 국내 최다 독립·예술영화 전용 극장으로 거듭난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를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아트하우스 Club 회원 대상 ‘A Good Movie’ 시사회를 마련했다. 아트하우스 Club은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아트하우스 영화를 좋아하는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이 시사회는 CGV아트하우스가 엄선한 개봉 예정작 3편을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는 이벤트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는 오는 29일에 상영한다. 11월 5일에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각본가 제임스 아이보리가 연출한 영화 ‘모리스’를, 11월 6일에는 가족 간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왓 데이 해드’를 개봉 전 만나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 내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오는 11월 6일에는 신규 CGV아트하우스관 프리오픈 이벤트도 진행한다.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와 CGV천안에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대표작 ‘저수지의 개들’, ‘펄프 픽션’ 등을 5천원에 관람할 수 있는 이벤트를 개최한다. B급 감성의 거침없는 액션과 독보적인 연출력으로 두터운 팬층을 지니고 있는 거장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의 영화를 특별한 가격에 만나볼 기회다. 관람을 원하는 고객은 10월 26일부터 CGV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하면 된다.


11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 간 ‘날씨의 아이’ 개봉을 앞두고 관심을 모으고 있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전작들을 상영하는 ‘신카이 마코토 감독전’도 준비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빼어난 자연 풍경은 물론 첫사랑의 이미지 등을 감성적으로 스크린에 담아내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감독전에서는 신작 '날씨의 아이'를 포함해 많은 관객들이 인생 영화로 손꼽는 ‘너의 이름은.’과 ‘초속 5센티미터’ 등 대표작 5편을 상영한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전’은 11월 7일부터 CGV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CGV아트하우스 강경호 사업부장은 “CGV아트하우스는 다양하고 개성 있는 독립·예술영화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힘써왔다”며 “2019년 국내 최다 아트하우스 전용관을 보유한 전용 극장으로 재탄생하는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가 독립·예술영화의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